수산인신문
수산식품/가공
작년 ‘냉동청어’ 수입액 362.1% 증가식약처 집계, 2019년 식품 수입 32.8조원
수산인신문  |  webmaster@isusan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3  23:15: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168개국으로부터 약 73만8000건, 1860만톤의 식품이 수입돼 규모가 281억 달러(약 32조8000억원)에 달한 가운데 ‘냉동청어’는 전년 대비 362.1% 급증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18년 보다 수입건수는 1.4%(2018년 72만8000건), 수입물량은 0.3%(2018년 1855만톤), 수입금액은 2.8%(2018년 273억달러) 증가했다.

특히 수입금액은 2018년에 비해 농·임산물 및 수산물이 감소한 반면, 축산물과 가공식품 등이 증가한 경향을 보였다.

지난 해 식품은 총 168개국으로부터 수입됐다. 국가별 수입금액과 중량 모두 미국이 가장 많았다. 수입 금액은 미국이 67억8616만달러(약 7조9126억원)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국이 47억1690만달러(5조4999억원)다. 이어 호주(24억6044만달러), 베트남(12억1088만달러), 러시아(8억7854만달러) 순이었다. 이들 5개국 수입금액이 전체 수입 금액의 56.9%를 차지했다.

수입 물량은 미국이 483만톤으로 가장 많았다. 호주(300만톤), 중국(300만톤), 브라질(86만톤), 태국(84만톤) 순이다. 이들 5개국 수입량이 전체 수입량의 67.5%를 차지했다.

또 지난 해 약 1825개 품목이 수입됐다. 수입 금액으로는 쇠고기․돼지고기․정제가공용원료가, 수입 물량으로는 정제가공용원료·밀·옥수수가 가장 많았다.

1만 톤 이상 수입된 품목 중 2018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냉동청어’로 전년 대비 362.1% 증가했다. 우유(182.0%), 가공치즈(129.5%), 수산물가공품(102.2%), 두류가공품(83.2%) 순이다.

한편, 지난 해 수입식품 부적합 비율은 0.18%(73만8090건 중 1296건 부적합)로 2018년(부적합률 0.2%) 대비 0.02%p 감소했다. 전체 수입국 168개국 중 68개국이, 1825개 품목 중 250개 품목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405건(부적합률 0.20%)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131건, 0.13%), 베트남(117건, 0.38%), 태국(74건, 0.23%), 인도(57건, 0.92%) 순이었다.

<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산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해상풍력-수산업 공존 방안 마련
2
문성혁 해수부 장관, 수산단체와 영상간담회
3
“코로나19 해양수산 분야 피해 신속히 지원”
4
업무 계획 현장에 구현되게 하려면
5
“해수부의 풍력반대 반대 입장 사실무근”
6
일관성 없는 대외직급 부여
7
31일, 국립해양과학관 개관식 거행
8
어촌체험관광 30% 할인 행사 진행
9
300억 규모 수산분야 벤처창업펀드 결성
10
해수부,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 실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츄리1차오피스텔 307호  |  대표전화 : 02-588-3091  |  팩스 : 02)588-30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송이
Copyright © 2011 수산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usan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