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인신문
신문사소개

저희 수산인신문은 1992년 6월 창간된 내외수산신문을 모체로 하여 출범한 이후 2003년 9월 수산인신문으로 제호를 변경해 오늘에 이르는 등 결코 짧지 않는 기간 동안 시련과 역경을 딛고 수산인 여러분들의 대변자이자 동반자로 꿋꿋하게 성장해 왔습니다.

특히 지난 2005년 11월 7일자로 수산인신문 발행 법인인 ㈜수산미디어를 설립하고 자본 확충과 인력보강 및 편집체제 쇄신 등을 통해 명실상부한 수산정론지로 거듭나기 위한 굳건한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저희 수산인신문은 수산 현안에 대한 심층취재와 더불어 수산관련 정보 수집 기능을 다각화함으로써 알차고 유익한 수산관련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독자들에게 전달해 드리기 위해 배전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FTA 체결 및 어장 축소와 어획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업계와 실의에 빠져 있는 수산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현재의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활기찬 앞날을 열어가는 데 저희 수산인신문이 앞장서겠습니다.

저희 수산인신문에 대한 수산인 및 독자 여러분들의 변함 없는 성원과 격려를 당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1992년 4월 내외수산신문사 설립
1992년 6월 내외수산신문 창간호 발행
2003년 8월 제호를 수산인신문(발행인 홍윤식)으로 변경
2003년 9월 재창간호 발간
2005년 11월 (주)수산미디어 설립
2005년 11월 안중기 발행인 겸 대표이사 회장 취임
2006년 7월 3일 서영봉 발행인 겸 대표이사 회장 취임
2014년 11월 27일 한상동 발행인 겸 대표이사 사장 취임



수산인신문은 수산인들의 관심사항인 수산정책 및 국내외 수산동향 등 수산과 관련된 제반 정보를 어업인, 수산단체, 수산기관 등 수산관련 종사자들에게 신속 정확하게 전파함으로써 수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수산종사자들의 권익보호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1992년 6월 창간호를 발행한 이후 현재에 이르고 있다.

수산인신문은 지난 92년 창간호부터 수산전문지 가운데 최초로 가로쓰기 편집을 시도함으로써 수산인들이 쉽게 신문을 열독할 수 있도록 했고 수산업종을 각 면별로 분리한 섹션 편집을 통해 관련 어업인들이 관심있는 기사를 심층적으로 읽을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수산인신문은 지난 1992년 창간 이후 현재까지 다음과 같은 편집방향을 기본으로 신문을 제작하고 있다.

수산인신문은 언론 본연의 임무인 권력의 감시자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 정부기관이나 단체들의 잘잘못을 객관적이고 공명정대한 시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음.

수산인신문은 신문 제작에 있어 지연이나 학연 등에 의해 보도내용이 왜곡될 수 있는 소지를 철저히 차단하고 특정계파나 지역에 편중된 보도를 하지 않고 있음.

수산인신문은 신문사의 이익을 위해서 불의와 타협하지 않으며 이해집단의 회유나 압력에 결코 굴하지 않고 정정당당하게 취재 보도하고 있음.

수산인신문은 객관성이 떨어지는 가십성 기사의 보도를 지양하고 수산정책 위주의 보도에 주력하되 언론본연의 기능인 비판기사의 발굴, 게재에 주력하고 있음.

수산인들의 소득증대를 돕기 위해 벤치마킹을 위한 수산신기술 소개, 소수 업종 종사 어업인들의 고충 해결을 위한 대변자 역할, 수산인들의 동향을 중점 취재, 보도하고 있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츄리1차오피스텔 211호  |  대표전화 : 02-588-3091  |  팩스 : 02)588-30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오
Copyright © 2011 수산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usan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