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인신문
시세
입하량 패류 줄고 활어·선어·냉동 늘어갈치 반입량 감소하며 시세 40% 상승
자연산 광어·참돔 강세 농어 30% 하락
수산인신문  |  webmaster@isusan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3  09:20: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노량진수산시장의 12월 1주차 수산물의 주간 입하량은 선어류를 제외한 전 부류의 입하량이 증가하면서 전주 대비 46톤 증가한 1,372톤으로 집계됐다.

부류별 입하량은 선어(442톤)가 59톤(20%), 냉동(226톤)이 16톤(10%), 활어(289톤)가 8톤 각각 증가한 반면 패류(415톤)는 37톤(10%) 감소했다.

품목별 입하량 및 경락시세(단위=kg)를 보면 광어는 자연산이 전주(2,454kg) 대비 677kg 증가한 3,131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16,200원으로 전주 대비 1,200원 상승했고 양식산 광어는 전주(25,629kg) 대비 190kg 감소한 25,439kg이 반입돼 시세는 10,000원으로 100원 하락했다.

자연산 농어는 전주(546kg) 대비 95kg 감소한 451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11,000원으로 4,700원 하락했다.

자연산 참돔은 전주(757kg) 대비 601kg 감소한 156kg이 입하된 가운데 시세는 23,100원으로 4,300원 상승했고 양식산 참돔은 전주(3,193kg) 대비 483kg 감소한 2,710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10,400원으로 500원 하락했다.

방어는 전주(31,037kg) 대비 4,090kg 증가한 35,127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13,600원으로 4,600원 하락했다.

대중성 어종은 갈치가 전주(33,315kg) 대비 3,657kg 감소한 29,658kg이 입하된 가운데 시세는 11,200원으로 3,200원 상승했다.

오징어는 전주(9,911kg) 대비 3,789kg 증가한 13,700kg이 입하된 가운데 시세는 8,700원으로 1,100원 상승했다. 고등어는 전주(54,442kg) 대비 36,383kg 증가한 90,825kg이 반입돼 시세는 2,500원으로 300원 상승했다.

연어는 전주(21,738kg) 대비 158kg 감소한 21,580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11,300원으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양식전복의 반입량은 전주(17,382kg) 대비 2,618kg 감소한 14,764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26,100원으로 2,100원 상승했다.

킹크랩은 전주(13,049kg) 대비 1,491g 증가한 14,540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45,700원으로 4,900원 상승했다. 대게는 전주(2,648kg) 대비 27kg 감소한 2,621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38,600원으로 2,100원 상승했다.

새꼬막은 전주(74,446kg) 대비 3,760kg 증가한 78,206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4,000원으로 100원 상승했다.

암꽃게는 전주(4,860kg) 대비 840kg 감소한 4,020kg이 반입돼 시세는 38,400원으로 4,200원 상승했고 수꽃게는 전주(2,071kg) 대비 463kg 증가한 2,534kg이 반입된 가운데 시세는 21,400원으로 700원 하락했다.

이밖에 깐굴 시세는 11,400원으로 1,700원 하락했다.

<수협노량진수산㈜ 제공>

<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산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수산분야 대출 6개월 만기 연장
2
“코로나19 확산으로 어촌경제 고사 직전”
3
해수부, 수산 ICT융합 지원사업 4개 과제 선정
4
해수부 관계자들의 분발 요구된다
5
수산 출신 의원 탄생 기대
6
“수산업계가 큰 고초를 겪고 있는데…”
7
aT, 코로나19 극복 동참하며 복지시설에 김치 전달
8
원격 선박검사·인증심사 한시적 인정
9
상어는 해양생태계의 바로미터다
10
해수부, 해양수산 창업기획자 4개사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츄리1차오피스텔 307호  |  대표전화 : 02-588-3091  |  팩스 : 02)588-30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송이
Copyright © 2011 수산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usan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