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인신문
수산식품/가공
통영상단, 서아프리카 황금어장 개척기니비사우 연근해 어업권 획득
현지에 600만 달러 합작사 설립
수산인신문  |  webmaster@isusan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2  01:25: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내 민간기업이 서아프리카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기니비사우의 연근해 12해리 내 어장의 어업권과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대한 원양어업권 취득을 위해 합자회사를 설립한다.

경남 진주에 본사, 통영에 사업장을 둔 수산물 가공·유통업체인 통영상단은 지난 23일 부산 호메르스호텔에서 한국-기니비사우 합자사인 ‘기코(기니코리아)오션’의 설립 확약서를 체결했다. 통영상단 조석제 대표와 아밀카 사우데 마리아 기코오션 대표는 이날 마리아 아디아투 잘로란디그나 기니비사우 수산장관과 확약서에 서명했다.

통영상단은 기니비사우에 600만 달러를 투자해 합자법인을 설립하고, 기니비사우의 고급 어류와 해산물 등을 어획해 원양산으로 국내에 들여올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기니비사우의 연근해와 EEZ에서 연간 800억 원의 어획고를 올려 국내 어자원 고갈에 따른 수급 불안을 안정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니비사우에는 제대로 된 냉동시설이나 연육 제조시설, 어분공장 등이 없으며 고급 어종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힘들다. 통영상단은 지난해 12월 기니비사우 정부 초청으로 현지를 방문해 잘로란디그나 수산부 장관과 자국 연근해 12해리 내 조업권과 EEZ에서의 조업권 체결에 관해 협의했다.

기니비사우는 지금까지 연근해 조업권을 외국인투자 기업에 허용한 적이 없으며 스페인, 포르투갈, 프랑스, 이태리, 중국, 세네갈 등이 기니비사우의 EEZ에서 조업 중이다. 기니비사우는 통영상단에 각종 세금 혜택과 함께 공장부지 제공, 해상경비대를 통한 통영상단의 선박 안전을 보장하기로 약속했다. 통영상단은 기니비사우에서 잡은 어획물을 유럽으로 수입하고 일정량은 부산으로 가져와 가공해 판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부산 무지개공단에 가공공장을 매입해 본격 가동을 준비하고 있다.

청해상단 조석제 대표는 “굴지의 대기업 원양선사들도 엄두를 내지 못했던 어업권을 어렵게 따냈다”며 “우기가 끝나는 오는 11월부터 조업 선단을 파견해 침조기, 서대, 새우 등 고급 어종을 잡아 연간 800억 원의 어획고를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산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농수축협 채용 실태 집중 조사
2
농신보, 새 어선 건조 시 지원 확대
3
임준택 수협회장 “실물 경험 토대로 수협 당면 과제 해결“
4
문성혁 해수부 장관,‘수산분야 전문가 간담회’ 개최
5
20대의 지지율과 조합 채용 실태조사
6
“직원들은 누구나 똑같은 조직의 주인”
7
과도한 과징금 부정적 반응
8
aT, 강원도 산불피해 구호성금 1,000만원 전달
9
러시아 수역 어획쿼터 42470톤 확보
10
산호어업으로 일확천금을 노리는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츄리1차오피스텔 307호  |  대표전화 : 02-588-3091  |  팩스 : 02)588-30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송이
Copyright © 2011 수산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usan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