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인신문
칼럼김민종 칼럼
퇴역 포경선과 피시 폰드김 민 종 전 수산경제연구원장
수산인신문  |  webmaster@isusani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9  11:34: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태평양에는 무수한 섬들이 산재해 있다. 그중에는 머지않아 전 국토가 수몰위기를 맞고 있는 키리바시(Kiribati)와 투발루(Tuvalu)를 위시하여 독립국만도 20여 개국이나 된다. 하와이(Hawaii) 제도는 약 2천8백년에 화산폭발로 인해 생긴 8개의 큰 섬과 130여개의 그림 같은 작은 섬들과 산호초로 이루어져 있다. 1788년 영국의 탐험가 ‘제임스 쿡(james Cook)’ 선장은 두 척의 탐험선을 이끌고 호주, 뉴질랜드 연안 탐험과 금성 관측, 남극대륙의 유무 확인 임무를 끝낸 후 타이티 섬에서 북미 쪽으로 항해하다가 우연히 하와이 제도를 발견했다. 당시만 해도 하와이는 여러 추장들의 지배하에 있었다. 1795년 한 추장(Kamehameha)이 여러 섬을 평정하고 이후 약 100년간 8대에 걸친 하와이왕조의 틀을 세웠다. 그러나 점점 백인 세력이 커지자 왕조는 쇠퇴하고 1894년에 공화국이 되었다가 1898년에 미국과의 합병 조약을 체결, 1959년 미국의 50번째 주가 되었다. 이 과정 중 1941년 12월 7일 일본의 진주만 기습으로 기나긴 태평양 전쟁의 시발점이 된 세계 역사의 현장이기도 했다. 1824년 ‘카메하메하 3세’ 치하 30여년이 하와이 왕조 역사상 가장 번영을 누린 시기였다. 당시 하와이의 최대 수입원은 포경업(捕鯨業)이었다. 고래잡이 시기인 봄과 가을이 오면 연간 500 여척의 포경선이 호놀룰루(오하우), 힐로와 코나(빅아일랜드), 라하이나(마우이) 항 등에 출입하였고, 이 도시들은 선박의 수리와 선수품 공급, 술, 도박, 숙박 등의 중심지가 되었다. 그러나 포경업은 고래자원의 감소와 석유류의 등장으로 쇠퇴기에 들어갔다. 반면 미국 본토는 골드 러시(Gold Rush) 시대로 접어들어 서부연안에 인구가 급증하면서 하와이가 또 다른 산업인 설탕 공급의 원천지로 주목받게 되었다. 그 결과 사탕수수 농장은 급성장하면서 노동력 부족 현상을 초래했다. 이에 백인 농장주들은 해외로부터 노동자를 수급하게 되었고 그 첫 번째로 중국 청나라(1852), 이어서 일본(1868) 그리고 한국(1902-1905, 7,400명)으로부터 계약 노동자들의 이민을 받아들였다. 이 시기 한국 노동자들의 월급은 16$에 불과했으며 사탕수수밭에서 채찍을 맞으며 노예처럼 중노동에 시달렸고 생활은 비참했다고 한다. 당시의 임금을 현재 가치로 환산하여도 연봉이 약 7∼8천$(현 하와이 주민소득은 약 5만$) 정도였으니 그 생활 정도를 가늠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슬프고 아픈 100여 년 전의 이민역사를 까맣게 잊은 채 와이키키 해변에서 선탠을 즐기고 햄버거를 먹으며, 알로하셔츠를 입고 알라모아나 쇼핑몰에서 상품 구매에 열을 올리고 있으니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역사적인 배경으로 인하여 하와이의 인구 구성은 본토의 다른 주와는 달리 중국계, 일본계, 한국계, 필립핀계 등의 아세안이 백인 인구를 능가하고 있고, 최근 하와이 국제공항은 일본계 3세로 상원의원을 50여년 역임한 바 있는 ‘다니엘 K. 이노우에 공항이라고 공항명칭을 개명했다. 하와이를 여행하는 대부분의 여행객들은 호놀룰루가 주도인 오하우(Ohau) 섬을 둘러보고 하와이를 전부 구경한 냥 생각한다. 다이야몬드 헤드, 와이키키 비치, 하나우마 베이, 진주만 박물관 그리고 돌(Dole) 파인애플 플랜테이션을 둘러보는 코스를 크게 벗어나지 못한다. 한편 하와이를 좀 더 알고자하는 사람들은 검붉은 용암이 24시간 32km 길이의 도로 두 개를 덮고도 남는 양을 바다로 흘러 보내고 있는 킬리우에아 화산 국립공원이 있는 빅아일랜드를 방문하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이 마신다는 자메이카의 불루 마운틴(Blue Mountain)과 함께 세계4대 명품 커피의 하나인 코나(Kona)커피를 한번쯤은 마셔보고 사오기도 한다. 로스팅(roasting, 볶은 커피)한 커피는 그 맛의 유효기간이 8개월에 불과하다고 하니 선물 받은 커피라고 귀중품인 냥 오래 보관하지 말고 기간 내에 즐기기 바란다.

여기에 더하여 1820∼1850년대 포경업의 최대 전진기지의 하나인 마우이(Maui) 섬을 찾는 여행객들도 더러 있다. 필자는 지난 2월 2009년에 개봉한 영화 “아바타(Avatar, 와일루아 폭포)”를 위시하여 쥬라기공원과 킹콩의 배경이 된 곳 등 60편 이상의 영화와 TV 프로그램 촬영지인 카우아이(Kauai 4번 째 큰 섬)를 찾았다. 오하우(Ohau) 섬보다 사람들의 손때가 묻지 않은 그야말로 청정지역이다. 와이메아 캐년(Waimea Canyon)은 미국 서부 그랜드 캐년(Grand Canyon)의 축소판으로 그 아름답기가 필설로 다 표현하기 어렵다. 멸종 위기종인 몽크바다표범이 찾아오는 포이푸 비치에서 표범은 보지 못했으나 운 좋게도 1960년대 이후 멸종 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는 혹등고래(humpback whale)의 숨 쉬는 모습과 삼각꼬리를 드러내면서 유영하는 광경을 목도했다. 특히 이곳에는 큰 규모의 자연 양어장이 하나 있다. 전설속의 난장이들이 만들었다는 메네후네 피시 폰드(Menehune Fish Pond)가 그것이다. 이 연못에는 잉어류를 중심으로 수십 종의 물고기들이 너무 많아 물고기 등(背)만을 밟고 건널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곳의 관습법은 백인이나 이민을 온 외지 사람들은 이곳에 접근할 수가 없고 순수 혈통의 원주민(Hawaian) 들만이 고기를 잡을 수 있다고 한다. 사모아 수산관(1981∼1985)으로 근무한 바 있는 필자는 하와이를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그간 눈여겨보지 않았던 녹슬고 선명도 희미한 퇴역 포경선 한척이 1986년 IWC(국제포경위원회)의 모라토리움으로 와이키키의 여객선 부두 한쪽에 묶여있는 처량한 모습과 메네후네 피시 폰드의 물고기 뛰는 활기찬 모습이 귀국하는 비행기 창 너머로 오버랩 되어 가슴이 아려 왔다.

<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수산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귀어귀촌 홈스테이’ 사업 보완해야
2
원양업체 자산·매출액 등 경영 상태·고용상황 개선
3
수협중앙회, 인천지역 환경단체와 MOU 체결
4
“바닷모래채취 영구금지 위해 강력 대처”
5
불가역적 바다모래채취 금지 장치 마련해야
6
“미이주상인들의 욕심이 지역발전 저해”
7
‘이이제이’ 전략 효과 기대
8
한국농어공, ‘사랑의 계절김치 나누기’ 활동 펼쳐
9
오징어 불법 공조조업 뿌리 뽑는다
10
‘어촌뉴딜300사업’ 지자체 설명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9-5 센츄리1차오피스텔 211호  |  대표전화 : 02-588-3091  |  팩스 : 02)588-3094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오
Copyright © 2011 수산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susanin.com